Huffpost Korea kr

박원순이 '강남역 추모 포스트잇'에 대해 밝힌 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E
한겨레
인쇄

박원순 서울시장 17일 강남역 부근 화장실에서 일면식도 없는 남성에 의해 살해당한 여성을 추모하기 위한 시민들의 포스트잇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박 시장은 19일 오후 1인 방송 '원순씨 엑스(X)파일'에서 이렇게 밝혔다.

"추모 포스트잇을 붙일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추진하고, 시간이 지난다면 작은 기념물이라도 만들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만들고 싶다"

"죄 없는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든 이런 일을 당할 수 있는 사회라면 해결방안을 마련해 제시해야 한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박 시장은 이런 말도 했다.

"그간 여성안전을 위해 나름 세심하게 정책을 만들고 추진해왔다고 생각하는데, (이런 일이 생겨) 너무 마음이 무겁고 참담했다"

그는 또 이번 사건이 남녀 공용화장실에서 발생한 것을 지적하고 남녀화장실을 완전히 분리시킬 것과 여성혐오 사이트들을 단호하게 정리할 것을 주문했다.(오마이뉴스 5월 20일)

Close
'강남역 살인사건' 피해자를 추모하는 사람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