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정원 인권보호관 "탈북 종업원 모두 건강... '민변 만나지 않겠다'고 해"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ECTOR2
CNN 홈페이지 캡쳐
인쇄

국가정보원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옛 합동신문센터)의 인권보호관이 이 센터에서 조사받고 있는 ‘집단탈북’ 북한식당 여성종업원 12명을 면담한 사실이 확인됐다. 면담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이 이들 12명에 대한 접견 신청을 국정원에 낸 다음날(14일) 개별 면담 형식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4월부터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 인권보호관으로 활동 중인 박영식 변호사는 19일 <한겨레>와 한 단독 인터뷰에서 “(남성 지배인 1명을 포함한) 13명 탈북민 모두 건강하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일부에서 보도된 이들의 단식농성, 단식 중 사망설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박 변호사는 “민변의 접견 신청 직후 국정원 쪽의 요청으로 14일 하루 종일 12명을 일대일로 개별 면담했고, 모두 민변과 접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매주 한 차례 인권보호관으로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를 방문하는데, 14일 개별 면담 이전에 이들을 접견한 적이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에는 박 변호사 외에 2명의 변호사가 상근하며 인권보호관을 돕는다.

박 변호사는 “종업원들은 특히 ‘우리들을 잊어달라’고 한다”고 강조했다. 4·13 총선 닷새 전 정부의 이례적인 긴급 공개로 ‘국정원 기획탈북 의혹’이 일어난 데 따른 사회적 관심을 부담스러워하는 한편 어떤 식으로든 신분이 노출되는 데 대한 불안감을 표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4년 전 입국했다는 한 탈북자는 “기관이 개입된 기획탈북이건 자발적인 탈북이건 이미 입국한 이상 앞으로 남한에 정착할 일을 가장 크게 생각할 테고, 한편으론 북녘에 있는 가족들을 걱정하는 마음이 클 것”이라고 짚었다.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에서 조사를 받는 탈북민들도 국내 매체들의 보도를 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민변은 국정원의 거부에도 이들을 접견하기 위해 필요한 절차를 밟고 있다. 12명 종업원들이 자유의사로 입국했는지를 남북 관계당국의 입김에서 자유로운 제3자가 확인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민변은 국정원의 접견 신청 거부 처분을 취소해 달라는 취지로 서울중앙지법에 준항고장을 제출하는 한편 행정소송도 벌일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