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22일 태양, 지구, 화성이 거의 일렬로 늘어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시각으로 오는 22일 오후 8시께 태양과 화성이 지구를 사이에 두고 정반대 편에 놓인다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예보했다.

'화성 충'(火星 衝· Mars opposition)이라고 불리는 이런 현상은 약 2년 2개월에 한 차례꼴로 발생한다.

mars opposition

이때 태양-지구-화성은 거의 일직선 위에 놓이게 되지만, 완벽히 정렬되지는 않는다. 태양 주위를 도는 지구와 화성의 타원 궤도가 똑같은 평면 위에 있지 않기 때문이다.


또 이달 31일 오전 7시에는 화성이 지구에 가장 가까이 다가오는 '화성의 지구 근접'(Mars close approach to Earth)이 일어난다. 이때 지구와 화성의 거리는 약 7천530만 km로, 서울-부산 거리의 17만 배다. 이는 최근 10년 반 동안 지구-화성 거리가 가장 짧은 때다.

nasa

일주일 전 나사의 허블 망원경은 아마도 지금까지 찍힌 가장 멋진 화성 사진 중 하나(위!)를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사진은 지구에 가까이 근접한 화성의 지형과 극, 구름 등 섬세한 디테일이 아주 잘 담겨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