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상처를 걱정한 아이를 웃게 만든 엄마의 마법(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살 꼬마인 에이든은 최근 빨래 더미로 점프를 했다가 이마에 상처를 입었다. 침대 프레임에 머리를 찧은 것이다. 이마에는 상처가 선명했고, 이 상처때문에 에이든은 기가 죽었다. ‘매셔블’의 보도에 따르면, 이마에 난 상처를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는 것이 싫었던 에이든은 다음 날 유치원에 가는 것도 거부했다고 한다.

에이든의 엄마인 브리트니 베네쉬는 이미지 공유사이트인 ‘Imgur’를 통해 “에이든은 집 밖으로 아예 나가고 싶어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the

그래서 브리트니는 아이의 이마에 난 상처를 상처가 아닌 것으로 바꿔주었다. 아이가 자신의 상처를 마음껏 자랑할 수 있도록 말이다.

그녀는 빨간색 마커를 이용해 상처 아랫 부분에 2개의 선을 더 그었다.

the

그랬더니, 해리포터의 이마에 난 번개 모양의 흉터가 되었다. 소설 속에서 이 흉터는 볼드머트가 아기인 해리포터를 죽이려다가 실패하면서 생긴 것이었다. 엄마의 재치 덕분에 아이는 웃음을 되찾았다고 한다.

the

‘매셔블’은 브리트니의 이 사진을 몇몇 사람들은 비난했다고 말했다. 아이의 상처를 치료해주지도 않고, 장난부터 쳤다는 오해를 받은 것이다. 이에 대해 브리트니는 “아이를 씻기고, 상처를 치료한 다음이었고, 아이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 주기 위해 그린 것”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