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 엑소더스', 일자리 없고 물가 높은 서울을 떠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올해 1분기에도 서울의 인구 유출이 지속되면서 주민등록상 인구 1천만명 붕괴를 눈앞에 두고 있다.

beer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1분기 시도별 지역경제동향'을 보면 올 1분기(1∼3월) 서울에서 총 2만3천885명이 다른 지역으로 순유출됐다.

beer

2009년 1분기부터 7년여간 인구가 계속 빠져나가고 있는 상황. 3월 말 기준 서울의 주민등록상 인구는 1천만9천588명으로 최근 인구이동 추세를 고려하면 조만간 인구 1천만명 선이 붕괴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유는? 물가와 일자리다.

1분기 소비자물가는 전국에서 1.0% 오른 가운데 서울이 1.6%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beer

경기와 경남(1.1%)도 전국 평균보다 물가가 많이 올랐다. 반면 충북(0.2%), 강원·경북(0.4%)은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작았다.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전국 생활물가는 0.5% 상승했다. 서울(1.0%), 경남(0.9%), 경기(0.7%) 순으로 높았다.

beer

전국 취업자 수는 1∼3월 총 2천555만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 늘었다.

제주(6.8%), 인천(3.2%), 울산(2.8%) 등 지역이 도소매와 건설업 등 종사자가 늘면서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전남(-1.0%), 대구(-0.8%), 서울(-0.5%) 등은 취업자 수가 줄었다.

특히 서울은 작년 1분기부터 고용률이 5개 분기 연속으로 하락하며 59.4%로 내려앉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