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제주에 가면 먹어야 할 5가지 음식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제주도 여행에서 별다방 커피나 버거킹으로 한 끼를 때우는 어리석은 짓을 저지르기 않기 위해서는 제주 맛집 목록을 준비해 떠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짧은 여행 기간 동안 무엇부터 먹어야 할지 난감할 때가 많다. 제주 여행 입문자를 위해 제주에서 꼭 먹어야 할 5가지를 뽑았다.

1
일곱물식당의 성게보말미역국

1. 구살(성게)미역국

산모의 몸보신과 해장에 좋은 구살미역국은 제주 바다를 그대로 옮겨놓은 맛이다. 제주도에서 생산되는 성게는 보리가 익을 무렵이 가장 맛있다고는 하지만 냉동 등의 기술로 사계절 언제든 먹을 수 있다. 제주시 이도1동에 위치한 ‘일곱물식당’은 안주용 물회나 지리탕 등이 유명하지만 구살보말미역국 역시 맛깔스러운 곳이다.

2
앞뱅디식당의 멜국

2. 멜(멸치)국

된장이 들어가지 않는 멜국은 멸치조림용이 아닌 큰 멸치의 내장과 머리를 빼고 조리한다. 멸치를 갈지 않고 통으로 끓이는 국이다. 비리지 않다. 멜국 맛이 소문난 식당은 제주시 연동의 ‘앞뱅디식당’과 제주시 삼도2동의 ‘정성듬뿍제주국’ 등이다.

3
자연목국의 몸국

3. 몸(모자반)국

잔칫날 잡은 돼지와 순대를 삶고 남은 육수로 몸국을 끓인다. 모자반을 넣어 끓이는 몸국은 제주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별미다. 모자반은 갈조류의 일종이다. 제주시 동문시장 안의 ‘자연몸국’과 서귀포시 표선면의 ‘가시식당’이 인기다. 특히 가시식당은 제주 토박이도 칭송하는 식당이다.

4
골목식당의 꿩메밀국수

4. 제주육개장과 꿩메밀국수

햇살 받은 한라산 먹고사리를 넣어 끓이는 제주육개장은 돼지고기 육수에 삶는다. 오래 삶아 고사리가 마치 소고기 같다. 메밀가루를 넣어 걸쭉하다. 24시간 하는 제주시 삼도2동의 ‘우진해장국’이 대표 식당이다. 메밀을 마치 수제비처럼 반죽하고 두껍게 썰어 만든 메밀국수는 꿩육수에 끓인다. 매우 심심한 맛이지만 제주도만의 별미다. 제주 동문시장의 ‘골목식당’을 추천하는 이들이 많다.

5
켄싱턴제주호텔의 전통주

5. 오메기술

차조 등으로 빚는 오메기술은 쌀농사가 힘들었던 제주도의 전통주다. 차좁쌀로 오메기떡을 만들고 그 떡으로 빚은 술이 오메기술이다. 사라져가던 이 술은 1980년대 중반 제주도 무형문화재 제3호로 지정되면서 살아났다. 켄싱턴 제주호텔의 한식당 ‘돌미롱’에는 전통주 바가 있어서 오메기술, 고소리술, 허벅술 등 제주 전통주를 맛볼 수 있다. 3가지를 한꺼번에 맛보는 ‘몸냥’(3만9천원)이 인기다. 제주 전통주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전통주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