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라푼젤이 러시아에 실존한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러시아에 라푼젤이 실존한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러시아에 사는 다시크 구바노바는 지난 2003년부터 한 번도 머리를 자르지 않았다는데, 그녀는 당시 머리를 얼마나 기를 수 있을지 궁금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Дашик Губанова Веснушка(@dashik_gubanova)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그녀는 발끝까지 머리를 기르고 싶다며 원하는 만큼 기르고 나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머리를 기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녀는 인스타그램에서 현재 12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얻으며 소셜미디어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사실 구바노바는 유일하게 실존하는 라푼젤이 아니다. 리파이너리29는 작년 테레-린 러셀과 세 명의 딸을 '라푼젤 가족'이라며 소개한 바 있다. 네 명의 머리 길이를 합치면 3.96m로 아프리카코끼리의 키와 맞먹는다고 전했는데, 아래 영상에서 이들의 머리 길이를 살펴보자.

아직 놀라기는 이르다.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4월 11일 생애 머리를 한 번만 자르는 중국의 소수민족 홍요족에 대해 보도한 바 있는데, 이들의 평균 머리 길이는 2.3m로 매년 장발 축제를 열기도 한다.

h/t Daily 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