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구 선생 아들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이 별세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백범 김구 선생의 아들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이 19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중국 상하이에서 태어난 김 전 총장은 황해도 안악에서 안신학교를 다니다가 1934년 중국으로 건너갔다. 숱한 고난을 겪은 끝에 1945년 중국 공군군관학교에 입교해 공군비행교육을 이수했다.

1947년 귀국한 뒤 국방경비대에 들어가 육군항공대에서 활동했으며, 광복 후 남북연석회의에 참석하러 북으로 향하는 김구 선생을 수행하기도 했다.

yonhap

6·25전쟁 중 공군본부 작전국장, 제10전투비행단장 등으로 복무했으며 1960~1962년 제6대 공군참모총장을 역임했다.

프레시안 등에 의하면 1960년 4월 혁명 이후에는 박정희의 사람이 되었다. 5.16쿠데타가 일어나자 김 전 총장은 "어쨌든 서울 시내가 불바다가 되고 서로 피를 보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이유에서 박정희와 손을 잡았으며 1961년 최고회의 최고위원을 지냈고 1962년 예편한 뒤 대만 대사, 교통부 장관 등을 지냈다.

대만 대사로 재직할 때 박정희 대통령과 장제스 총통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했으며 이후 독립기념관 초대 이사장을 거쳐 백범김구선생사업협회 명예회장으로 일해왔다.

김양 전 국가보훈처장이 그의 아들이다.

빈소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 영결식 21일 오전 6시30분, 장지 국립대전현충원 ☎02-2227-7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