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5·18 당시 발포 명령 안 했다" 전두환 주장은 거짓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한겨레
인쇄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집단 발포 직전 전두환 전 대통령이 시민들에게 총을 쏠 수 있도록 하는 군의 자위권 발동 결정에 관여했다는 전두환 정권 때 보안사령부(현 기무사령부)가 만든 내부 자료가 나왔다. 최근 전 전 대통령이 한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광주하고 나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다”며 계엄군 발포는 자신과 무관하다고 밝힌 주장을 정면으로 뒤집는 것이다.

18일 <한겨레>가 입수한 <제5공화국 전사>를 보면, 80년 5월21일 오전 10시50분 국방부에서 이희성 계엄사령관이 주영복 국방부 장관에게 광주에 출동한 군인들의 자위권 발동을 건의하는 자리에 전두환 당시 합수본부장 겸 보안사령관이 참석했다고 나와 있다. 79년부터 81년 4월까지 5공화국 출범 전후 정치·사회 현안을 다룬 <제5공화국 전사>는 1982년 5월 신군부 실세인 당시 박준병 보안사령관이 6권의 책자와 3권의 부록으로 펴냈다. 이 책은 3질만 발행돼 청와대와 보안사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을 뿐, 내용은 공개된 적이 없다.

e

<제5공화국 전사> 중 전두환 전 대통령 80년 5월 계엄군 집단발포 관련 내용

이 책의 5·18민주화운동 관련 내용을 보면, “(80년 5월)21일 2군사(령부)에서는 사령관 진종채 장군과 작전참모 김준봉 장군이 헬기 편으로 육본으로 올라와 참모총장을 뵙고 이러한 현지의 어려운 상황을 설명하고 자위권 발동을 건의하였다”고 돼 있다. 이어 “건의를 들은 참모총장 이희성 장군은 ‘대단히 중요한 문제’라고 하면서 ‘장관에게 직접 보고하자’고 하여 세 장군은 국방부장관실로 갔다. 국방장관실에는 장관을 비롯하여 합참의장 류병현 장군, 합수본부장 겸 보안사령관 전두환 장군, 수경사령관 노태우 장군, 육사교장 차규헌 장군, 특전사령관 정호용 장군 등이 기다리고 있었다”고 기술돼 있다.

Close
5.18 광주민주화 운동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자위권 발동을 결정한 국방부 회의 2시간쯤 뒤인 5월21일 오후 1시 광주 금남로에서 시작된 시민에 대한 계엄군의 집단 발포는 오후 4시까지 이어졌고, 단 하루 만에 김완봉(15·당시 중3)군 등 34명이 목숨을 잃었다.

계엄군의 집단 발포에 대해 최규하 당시 대통령은 깜깜했던 것으로 보인다. 정석환 전 중앙정보부 전남지부장 직무대리는 1995년 12월27일 서울중앙지검 조사에서 “(집단 발포 이튿날인) 80년 5월22일 밤 10시경 최규하 대통령이 전화해 ‘사격하는 군부대와 지휘관을 확인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정석환 직무대리는 “최 대통령이 군 지휘계통도 아닌 정보부 지부장에게 직접 전화해 물어본다는 것은 당시 계엄사로부터 어떤 상황 보고도 받지 못한 상태로 보인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전두환 전 대통령은 최근 인터뷰에서 “보안사령관이 중앙정보부장 꺾고 청와대 꺾고 이렇게는 절대 못한다”고 주장했다.

Close
전두환 조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