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직장인 10명 중 4명, 퇴출될까 두려워"

게시됨: 업데이트됨:
LAYOFF
Getty Images Bank/이매진스
인쇄

불경기로 인해 퇴출 압박이 직장인들의 화두로 떠오르는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4명은 퇴출 압박에 두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097명을 대상으로 ‘회사로부터 퇴출될 것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38.7%가 ‘두려움을 느낀다’라고 답했다.

직급별로는 ‘부장급’(56%), ‘과장급’(48%), ‘임원급’(47.4%), ‘대리급’(35.7%), ‘사원급’(34.7%) 등의 순이었다.

퇴출 불안감을 느끼는 이유로는 ‘경기가 좋지 않아서’(41.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회사 실적이 좋지 않아서’(38.4%), ‘개인 성과가 부진해서’(20.7%), ‘타 업종들도 다 불안해서’(17.6%), ‘직속 상사와의 마찰이 있어서’(17.2%) 등의 이유를 들었다.

실제로 응답자의 21.2%는 회사로부터 퇴출 압박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직급별로는 ‘임원급’이 36.8%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부장급’(32%), ‘과장급’(25.4%), ‘대리급’(23.5%), ‘사원급’(17%)의 순으로 직급이 높을수록 퇴출 압박을 받은 경험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퇴출 압박을 받은 방식은 ‘불가능하거나 불합리한 업무 지시’(32.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상사 또는 인사담당자와 개인면담’(29.6%), ‘유언비어, 소문 퍼짐’(18.9%), ‘일을 시키지 않음’(17.6%), ‘자리비움 수시보고 등 과도한 관리’(14.6%), ‘현재 직무 관계 없는 타 부서 발령’(13.3%), ‘승진 누락’(12.4%), ‘회식 제외 등 은근히 따돌림’(11.6%) 등의 응답이 있었다.

이들은 퇴출 압박을 받은 이유로 ‘직속 상사와 마찰이 있어서’(30.9%,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고, ‘회사 실적이 좋지 않아서’(30%)가 그 뒤를 이었다. 이어 ‘개인 성과가 좋지 않아서’(20.2%), ‘CEO에게 부정적 평가를 받아서’(15.5%), ‘소속 부서의 성과가 좋지 않아서’(12.4%), ‘소속된 부서 역할이 축소되어서’(10.3%) 등이 있었다.

퇴출 압박으로 인해 직장을 그만둔 직장인들은 얼마나 될까? 퇴출 압박을 받은 직장인 중 48.1%는 실제로 퇴사를 했으며, 이들은 퇴사 압박을 받은 후 평균 3.5개월 만에 회사를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퇴사를 결심한 가장 큰 이유로는 ‘회사에 대한 정이 떨어져서’(34.8%)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 밖에도 ‘압박을 이겨내기 힘들어서’(18.8%), ‘자존심이 상해서’(17.9%), ‘이직할 회사가 정해져서’(9.8%), ‘좋은 모습으로 나가고 싶어서’(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퇴출 압박을 받은 직장인들의 47.6%는 주위에 그 부당함을 알린 것으로 조사됐다. 부당함을 알린 방법으로 절반 이상(59.5%, 복수응답)이 ‘동료들에게 험담을 했다’(59.5%, 복수응답)라고 답했다. 이어 ‘노동부 등 유관기관에 신고했다’(13.5%), ‘소송 등 법적 문제를 제기했다’(12.6%), ‘인터넷 게시판 등에서 공론화했다’(9.9%), ‘노조에 도움을 요청했다’(7.2%) 등의 방법이 있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