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학교에서 딸이 바지를 입을 수 있는 권리를 따낸 어느 엄마의 싸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아샤(Ahsa)는 호주 멜버른에 있는 어느 초등학교 학생이다. 이제 6살인 아샤는 최근 학교에 바지를 입고 등교하려고 했다가, 학교 당국으로부터 제지를 받았다. 단순히 교복정책상 여학생은 치마를 입어야 한다는 이유였다. 아샤는 그런 학교의 정책을 이해할 수 없었다. 아샤의 부모도 이해할 수 없었다.

the

영국 ‘메트로’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후 아샤의 부모는 공개 청원 페이지를 통해 학생들이 성별과 무관하게 교복을 입을 수 있도록 법제화 해줄 것을 모든 학교에 요청했다. 이 청원은 15,000여명이 넘는 사람들의 지지를 얻었다고 한다.

이 청원페이지에서 아샤의 엄마는 다음과 같이 밝혔다.

“내 딸은 다른 소녀들처럼 단순히 또래 친구들의 절반(남학생)이 입는 바지를 입고 싶어할 뿐입니다. 학교내에서 활동하기도 편하고 치마보다 따뜻한데다 학교를 오갈 때도 더 편하니까요. 아이는 계속 나에게 ‘왜 나는 남자애들처럼 바지를 입으면 안되는 거냐’고 묻습니다. 그렇게 묻는 6살 아이에게 나는 “왜냐하면 너가 여자아이이기 때문이야”라고 말할 수가 없습니다. “

이 청원이 화제가 되자, 결국 아이의 학교는 정책을 바꾸기로 결정했다. 아샤의 엄마인 사이먼은 지난 5월 16일, 아침 학교의 연락을 받았다. 이 학교는 교복정책을 다시 검토할 것이며 아샤가 바지를 입어도 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샤의 엄마는 멈추지 않을 계획이다. 그녀는 호주 내의 모든 학교가 교복정책을 재검토해서 바꿀때까지 법제화 싸움을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