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5·18 기념식서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르지 않은 단 두 사람(사진,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황교안 국무총리,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은 18일 오전 진행된 '5·18 광주민주화운동 36주기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동참하지 않았다. 이날 기념식을 찾은 여야 지도부, 정부 인사 가운데 노래를 따라부르지 않은 것은 이 두 사람이 유일하다. 사진과 영상으로 확인하자.

e

황교안 국무총리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동안 입을 다물고 있다.

e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도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5.18 국립묘지에서 열린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으나 '임을 위한 행진곡'이 아니라 '애국가'를 부르는 것이다.

반면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안철수·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등 여야 지도부는 일어서서 오른팔로 태극기를 흔들며 노래를 제창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역시 제창에 동참했다.

e

e

정의화 국회의장,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5.18 국립묘지에서 열린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고 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안희정 충남도지사,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 지방자치단체장과 정의화 국회의장과 이석현 국회부의장,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박형준 국회 사무총장 등도 마찬가지였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태극기를 왼손에 들고 오른손 주먹을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연합뉴스 5월 18일)

한편, 황교안 총리는 이날 기념사에서 '국민 통합'을 강조했다고 뉴시스는 전한다.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큰 진전을 이루는 분수령이 됐다"

"이제 우리는 이러한 성취를 바탕으로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성숙한 선진사회를 구현해나가야 한다"

"사회 각계각층이 갈등과 대립이 아니라 소통과 공유, 화해와 협력을 통해 우리 모두의 희망찬 미래를 함께 열어가야 한다"

"우리 사회의 신뢰를 훼손하고 '국민 통합'에 장애가 되는 비정상적인 관행과 적폐, 부정과 비리를 근절해 나가겠다"

"특권과 반칙이 통하지 않는 공정하고 투명한 사회를 이룩해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받들어 나갈 것이다"

e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를 하고 있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향해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을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e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기념사를 마치고 자리로 돌아오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향해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을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