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강남 살인' 희생 피해자에 애도 물결이 이어지다 (트윗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17일 오전 1시쯤 서초구의 한 3층짜리 건물 화장실에서 30대 남성이 일면식이 없는 사이인 20대 여성을 찔러 살해하는 끔찍한 사건이 일어났다(하단 관련기사 참조). 경찰은 범행 동기에 대해 범인이 "평소 여성들이 나를 무시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사건이 보도된 이후 트위터에서는 '국화꽃 한 송이와 쪽지 한 장' 프로젝트가 진행됐다.

the

the

많은 트위터리안이 이에 동참했다.

온라인에서의 반응이 뜨거운 가운데 실제 시민들의 추모도 이어졌다.

한편 조선일보는 이 사건을 전하며 "'여자가 무시' 목사 꿈꾸던 신학생 묻지마 살인"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 관련기사

- 강남 공용화장실에서 미리 기다렸다가 여성을 살해한 30대 남자
e
사진을 클릭하면 관련기사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