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르면 7월1일부터 주식·외환시장 정규 거래 30분 연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KOSPI
연합뉴스
인쇄

이르면 올 7월1일부터 주식시장과 외환시장의 정규 거래시간이 30분 늘어난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18일 "주식시장 매매거래 시간을 30분 늘리는 방안을 7월 초 시행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연장은 정규장 개장 시간을 6시간(오전 9시∼오후 3시)에서 6시간 30분(오전 9시∼오후 3시30분)으로 늘리는 방식이다.

거래시간 연장은 거래소가 한국 자본시장의 국제화와 활성화를 위한 방안으로 올해 주요 사업계획으로 제시한 바 있다.

국내 증시가 외국 증시보다 거래시간이 짧아 거래 활성화에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중국 등 아시아권 증시와의 연계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싱가포르(8시간)나 독일·영국(8시간30분) 등과 비교하면 한국 주식시장의 거래시간은 2∼3시간 짧다.

거래시간이 30분 연장되면 직접적으로는 주식 거래량 증가에 보탬이 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예상 효과다.

연장되는 시간에 비례해서 거래가 늘면 연간 거래대금 증가 규모는 180조원 안팎이 될 수 있다.

정부는 외국인 투자자의 거래 편의 등을 위해 주식시장 연장에 맞춰 외환시장 거래시간을 30분 늘릴 방침이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4월 "외환시장 거래시간 연장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거래시간 30분 연장은 은행·증권업계와의 조율, 노조 반발 등 여러 당사자가 얽혀있는 문제여서 아직 시행 시점을 확정하지 못했다. 절차적으로는 금융위원회 승인을 거쳐야 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시간 연장은 기술적으로 별문제가 없지만 충분한 공감대가 필요한 만큼 7월 시행 목표를 맞출 수 있을지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아직 어렵다"고 말했다.

기재부 당국자는 "시행시점을 놓고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