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충남도가 업무를 하지 않는 '생각하는 수요일'을 만들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매주 수요일 오후에는 업무를 하지 말고 책을 읽거나 옆자리 동료와 대화를 하세요. 생각하고 고민하다 보면 좋은 아이디어가 나옵니다."

giraff

충남도청 전경.

충남도는 경제정책과 공무원 30여명을 대상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업무를 하지 않고 자유시간을 갖는 '생각하는 날(Thinking Day)' 제도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구글이 매주 금요일마다 업무와 관계없는 사람들과 대화를 하며 아이디어를 발굴하도록 하는 TGIF(Thanks Google It's Friday) 제도를 벤치마킹해 업무 스트레스 해소와 아이디어 발굴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전략이다.

공무원들은 생각하는 날에 명상이나 독서를 하거나 동료와 자유로운 휴식시간을 가질 수 있다.

부서별 아이디어 회의를 할 수도 있다.

정해진 형식은 없지만, 개인 시간을 최우선으로 보장하겠다는 게 도의 입장이다.

생각하는 날 제도를 시범 도입한 충남도 경제정책과는 충남지역 주요 경제정책에 대한 전략을 수립하고 신규 사업을 발굴·지원하는 싱크탱크 부서다.

때문에 일상적인 업무보다 급변하는 경제 환경에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생각하는 날에는 지시나 간섭이 없으며, 보고를 하지 않아도 되는 이른바 '3무'를 절대적으로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생각하는 날 제도를 통해 공무원들의 업무 스트레스 해소는 물론 업무 몰입도 향상과 아이디어 발굴 등도 기대하고 있다.

도는 생각하는 날을 다음 달까지 시범 운영한 뒤 운영방식 등을 보강해 경제산업실 전체 공무원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하균 충남도 경제산업실장은 "경제정책을 수립하고 미래 전략을 짜는 공무원들은 글로벌 혁신기업 간부 이상으로 거시적인 안목이 필요하다"며 "공무원들의 창의력 향상 등을 위해 생각하는 날 제도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구성원의 자유로움을 보장하는 혁신기업 문화가 공직사회에 제대로 정착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수시로 민원인이 찾아오는 것은 물론 정부 부처 및 시군 부서와 교량 역할을 하는 광역자치단체 실무 부서 직원들이 일손을 놓게 되면 업무의 비효율성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공무원 특유의 보수적인 사고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얼마나 만들어 낼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최진혁 충남대 자치행정학과 교수는 "좋은 정책은 끊임없는 고민 속에서 만들어지는 것이지, 무조건 쉬며 토론한다고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사기업의 문화와 공직사회의 문화가 다른 만큼 운영의 묘미를 살리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