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유족 항의로 5·18 기념식장에 들어가지도 못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려다 유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행사장을 떠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유족 반발로 18일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정부 기념식장에 입장하지 못했다.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행사에 국가보훈처장이 들어가지 못한 것이다.

박 처장은 이날 오전 10시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박 처장은 차량을 타고 5·18묘지에 도착, 기념식장에 들어가기 위해 유영봉안소에서 대기했다.

그가 5·18묘지에 도착하자 5·18 유족들은 거세게 항의했다. 차량을 막으며 항의하기도 했다.

518

518

518

518

박 처장은 기념식이 열리기 직전 기념식장에 입장하려 했으나 봉안소 앞에 대기한 5·18 유가족 등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에 강력하게 항의했다.

기념식장에 자리한 유족들도 박 처장의 참석을 반대하며 항의하기도 했다.

소복을 입은 유가족 및 시민들은 기념식 국민의례가 진행되는 동안 박 처장에게 "물러가라",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 "제창을 해야지", "아따 잘났다" 등 소리를 지르며 기념식 참석을 막았다.

박 처장이 기념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한 유족은 "새파란 자식도 땅속에 놓고 사는데 무엇을 누리자고 살겠냐"며 "아들이 도청에서 죽었는데 아직도 폭도라고 불린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에 사는 사람이라면 이렇게 못한다"며 "36년이 지나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지 못하면 어떻게 하냐"고 토로했다. (뉴스1 5월18일)

박 처장은 기념식이 시작하기 전에 기자들에게 유감 입장을 나타낸 뒤 차량을 타고 기념식장을 떠났다.

기념식장에는 5·18 유가족과 관련자 대부분이 참석했으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 방침에 항의를 이어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