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소설가 한강의 수상소감에서 5.18을 떠올린 손석희(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깊이 잠든 한국에 감사드린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36주기를 하루 앞두고 나온 소설가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소감이다.

그리고 이 수상소감에서, 손석희 JTBC 뉴스룸 앵커는 '5월의 광주'를 떠올렸다.

Close
5.18 광주민주화 운동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광주 출신으로 5·18을 다룬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를 발표하기도 했던 한강.

손석희는 17일 앵커 브리핑에서 이렇게 말했다.

광주를 밟고 일어서 최고 권력자가 된 전직 대통령은 당시의 자신의 권력을 부정하는 2016년.

그리고 국가는 지금도 그들에게 '국론 분열'을 말하면서 가로막습니다.

그녀의 이 수상 소감이 중의적으로 들리는 것은 찬란한 녹색의 봄 5월을 늘 또 다른 색깔로 떠올려야만 하는 우리의 슬픈 습관에서 연유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전문을 보고 싶다면 영상을 통해 확인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