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또 한명의 위안부 할머니가 별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42

전남 해남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공점엽 할머니가 17일 별세했다. 향년 96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지난해 설 무렵 뇌졸중으로 쓰러진 공 할머니가 이날 오후 5시 12분께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공 할머니는 16세이던 1935년 일본군 위안소로 끌려가 1943년까지 모진 고초를 겪었다.

1945년 귀국해 전라남도 해남 땅끝마을에서 어렵게 가정을 꾸리고 힘겨운 삶을 살아오다가 지난 설 무렵 뇌졸중으로 쓰러져 1년 반가량 병원 신세를 졌다.

공 할머니가 세상을 떠남에 따라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43명(국내 39명·국외 4명)으로 줄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