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바그다드 동시다발 폭탄공격에 69명이 사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BAGDAD
Security forces and citizens inspect the scene after a suicide car bombing hit a crowded outdoor market in Baghdad's eastern Shiite neighborhood of Sadr City, Iraq, Tuesday, May 17, 2016. A wave of bombings struck outdoor markets in Shiite-dominated neighborhoods of Baghdad on Tuesday, killing and wounding dozens of civilians, officials said, the latest in deadly militant attacks far from the front lines in the country's north and west where Iraqi forces are battling the Islamic State group. (AP | ASSOCIATED PRESS
인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17일(현지시간)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연쇄 폭탄 공격으로 최소 69명이 숨지고 150명 넘게 다쳤다고 아랍권 위성매체 알아라비야와 AP통신이 보도했다.

이라크 당국과 현지 의료 당국에 따르면 이날 바그다드 동북부 샤아브 이슬람 시아파 주거 지역의 한 재래시장에서 강력한 폭탄이 터졌다.

이 폭발 이후 피해자들을 도우려는 주민이 다수 모였을 때 한 남성이 그 중심에서 자폭 조끼를 터뜨렸다.

이러한 연속 폭탄 공격에 적어도 34명이 사망하고 75명 이상이 다쳤다. 부상자 중에는 중상자도 있어 사망자는 더 늘 수도 있다.

bagdad

샤아브 공격에 이어 바그다드 남부 외곽의 도라 지역에 있는 과일·채소 시장에서도 폭발물이 탑재된 차량이 터져 최소 8명이 목숨을 잃고 22명이 부상했다.

바그다드 동부 시아파 거주지인 사드르의 한 재래시장 역시 이날 자살 차량 폭탄 공격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18명이 사망하고 35명이 다쳤다.

이날 이른 오후 바그다드 동북부 하비비야에서도 식당을 노린 폭탄 공격으로 9명이 죽고 1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온라인에 올린 성명에서 샤아브 시장 폭탄 공격이 "시아파를 겨냥한 우리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바그다드와 그 외곽에서는 지난 11일과 13일에도 IS 소행으로 추정되는 연쇄 폭탄 공격으로 100명 가까이 숨진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