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네이처리퍼블릭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이 포착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전방위 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이 회사가 납품거래 및 매장 계약과정에서 수십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정 대표가 '법조계 구명 로비'뿐 아니라 군 당국과 서울메트로 등을 상대로 화장품 사업 확장을 위한 금품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의 자금원을 찾아가는 수순으로도 해석돼 추이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이원석 부장검사)는 17일 부산 소재 Y사를 비롯해 네이처리퍼블릭에 제품을 공급하는 납품사와 일부 대리점, 직영점 관리업체 등 5∼6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해당 업체 등에서 회계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그, 납품 및 매장 임대 계약서 등을 확보했다.

42

검찰은 네이처리퍼블릭이 Y사를 비롯한 납품업체로부터 화장품 등을 공급받는 과정에서 단가 부풀리기 등의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처리퍼블릭의 매장 임대계약 과정에서는 비용 과다 산정 의혹이 이미 제기된 상태다. 매장 임대료를 실제보다 높게 잡은 뒤 차액을 횡령했다는 의혹이다.

검찰은 네이처리퍼블릭이 운영하는 직영 매장을 관리해 주는 업체들도 관리용역 비용을 과다산정하는 방식으로 자금이 빼돌려졌을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런 방식으로 빼돌려진 금액이 수십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정 대표가 로비 용도 등으로 현금을 마련하기 위해 회사 측에 부당한 거래를 지시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상습도박 혐의로 작년 10월 구속기소돼 징역 8월이 확정된 정 대표는 다음 달 5일 출소를 앞두고 있다.

하지만 검찰은 네이처리퍼블릭의 횡령 정황이 드러난 만큼 출소 전 기소 또는 구속영장 청구 등의 방법으로 정 대표의 신병을 다시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네이처리퍼블릭의 의심스런 자금 흐름을 쫓아가면서 의혹의 내용처럼 법조계와 공무원, 군 당국 관계자 등을 상대로 한 금품 로비 흔적이 나오는지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정 대표의 상습도박 사건을 수임한 전관 변호사들의 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정 대표 등 2명으로부터 100억원대의 부당 수임료를 챙긴 혐의를 받는 부장판사 출신 최유정 변호사에 대해서는 사기죄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이다.

수사 단계에서 변론을 맡은 검사장 출신 홍만표 변호사의 경우, 정 대표 사건 외에 다른 사건 수임 과정에서 위법이 없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사무장 전모씨에게 거액의 인센티브를 주고 사건을 수임했다는 의혹과 전관 변호사의 수임 금지 규정을 피해 우회 수임을 했다는 의혹 등도 수사 대상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