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구하라, 팬이 준 와인 남에게 선물했다는 논란에 답하다(공식입장)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구하라가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돌고 있는 '선물 돌려막기'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일요시사에 따르면 최근 구하라의 지인 중 하나는 "딸이나 다름없는 사랑하는 하라, 선물 고마워"라는 글과 함께 15만 원 상당의 와인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고 한다. 이에 다른 SNS 사용자가 "혹시 와인의 뒷면에 한글 음각이 되어있는지 알 수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ilyo sisa

이 지인이 "네, 있습니다"고 답하자 질문을 던졌던 이는 해당 음각이 팬들이 준 선물이라고 밝혔다.

osen

일요신문에 따르면 이 대화를 캡처한 사진이 게시판 등지에서 돌자 "구하라가 팬과 지인 모두에 무례한 행동을 한 것"이라는 비판 글이 올라왔다.

서울 경제는 구하라의 소속사 키이스트가 논란이 커지자 17일 오후 "팬들 입장에서 속상할 수 있겠지만, 구하라가 술을 못해 식사 자리에서 지인에게 선물하게 된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