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 혁신위가 '물거품'으로 사라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 |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혁신위원장에 내정됐던 김용태 의원이 17일 혁신위원장직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비박(비박근혜)계인 김 의원은 이날 예정됐던 상임 전국위와 전국위가 정족수 부족으로 무산되면서 혁신위원장과 비상대책위원 선출안 처리도 불발로 끝나자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혁신위원장을 사퇴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은 국민에게 용서를 구할 마지막 기회를 얻었다. 당원과 국민의 마지막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면서 "그러나 오늘 새누리당에서 정당 민주주의는 죽었다"고 말했다.

42

새누리당 혁신위원장에 내정됐던 김용태 의원

42

이어 "국민과 당원께 엎드려 용서를 구한다"면서 "새누리당이 국민에게 용서를 구할 마지막 기회를 잃었다. 나 같은 사람에게 세 번이나 국회의원이 되는 은혜를 주신 국민과 당원께 죽을 죄를 지었음을 고한다"고 덧붙였다.

또 "국민에게 무릎 꿇을지언정 그들에게 무릎을 꿇을 수 없다"면서 "국민과 당원께 은혜를 갚고 죄를 씻기 위해, 그리고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겠다"고 밝혔다.

42

특히 김 의원은 "결국 새누리당 마지막 혁신의 기회는 사라졌다"며서 "이제 새누리당 내에서 소멸해버린 정당 민주주의를 살리고자 국민들의 뜻을 모아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더는 물러날 곳이 없다"면서 "단지 새누리당의 문제가 아니고 대한민국과 민주주의의 문제이다. 이 부분에 대해 분명하게 국민의 뜻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