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그림 대작 논란 조영남, 연락 끊겨 MBC 라디오 DJ 임시 하차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결국 조영남이 라디오 DJ에서 임시 하차한다.

OSEN에 따르면 MBC 측이 17일 대작 논란에 휩싸인 조영남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진행과 관련 "오늘 방송부터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당분간 임시 DJ로 방송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한다.

OSEN에 따르면 조영남은 최유라와 함께 MBC 표준FM '조영남, 최유라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의 DJ로 활동 중이며 임시 DJ는 현재 물색 중"이라고 한다.

중앙일보는 오늘(17일) "춘천지검 속초지청은 16일 화가로 활동해 온 가수 겸 방송인 조영남씨의 서울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보도했다. “무명화가 A씨로부터 조씨의 그림 300여 점을 8년간 대신 그렸는데 그 작품들이 고가에 판매됐다는 제보를 입수했다”는 이유다.

osen

이에 대해 조영남씨 측은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화가들은 조수를 다 쓴다. 저도 몇 명 있었는데 (A씨는) 그중에 한 명이었다”며 “오리지널은 내가 그린 것으로 내가 갖고 있다. 그걸 찍어 보내 주면 똑같이 그려서 다시 보내 준다. 그리고 내가 손을 다시 봐서 사인을 하면 내 상품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OSEN에 따르면 조영남씨는 이와 관련된 논란에 휩싸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상태여서 결국 제작진이 조영남이 생방송에 참여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