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핵심 참모가 설명하는 '대통령 트럼프'의 한반도 정책

게시됨: 업데이트됨:
DONALD TRUMP
ASSOCIATED PRESS
인쇄

사실상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외교 부문 핵심 인사가 한반도 관련 정책에 대해서 '톤 다운'에 나선 한편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가능성을 내비쳤다. 지난 13일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가진 트럼프의 외교 담당 보좌역인 왈리드 파레스(58) 미국 BAU 국제대학 부총장이 바로 그 주인공.

walid phares
도널드 트럼프의 외교 담당 보좌역인 왈리드 파레스(58) 미국 BAU 국제대학 부총장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자신의 집무실에서 연합뉴스·연합뉴스TV와 단독 인터뷰를 하고 있다.

트럼프는 한미동맹에 관련한 충격적인 발언으로 국내에도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주한미군 주둔에 따른 한국 정부의 방위비 부담을 현재의 50% 가량에서 100%까지 늘려야 한다고 발언한 바 있으며 한국이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늘리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을 철수시킬 수도 있다고 주장하기까지 했다.

파레스 교수는 인터뷰 서두에서부터 "트럼프는 기본적으로 한·미 동맹을 결코 포기하지 않는 대통령이 되려고 한다"고 강조하면서 트럼프의 과거 발언의 의미를 최대한 누그러뜨리기 위해 애쓰는 듯한 인상을 보였다.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증액과 이에 대한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 언급에 대해서는 '협상가로서의 표현이라고 보면 된다'고 답해 그 의미를 최대한 축소시켰다.

파레스 교수는 다소 과격하게 들리는 트럼프의 발언도 많은 전문가들이 캠프에 합류하면서 향후 보다 정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수주간 보아왔겠지만, 트럼프의 발언은 바뀌는 것이 아니라 진화하고 있다. 많은 전문가가 트럼프 주변으로 몰려들고 있고 당이 그의 주변으로 단합되고 있다. (중략) 주한미군 철수는 마지막 시나리오다. 트럼프가 마지막 시나리오에 곧장 뛰어들지 않을 것이다. 미국 국민에게 설명하고 (한국과) 진지한 협상을 할 것이다."

walid phares

그는 트럼프의 대북 정책이 오바마 정부와는 다를 것이라고 예고했다. ①한국과의 관계를 바로잡고 동맹을 견고하게 만들고 ②일본을 비롯한 역내 동맹과의 협력체제를 강화한 다음 ③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을 압박하도록 하고 ④북한이 위협적인 행동을 계속할 경우 미국과 동맹들이 '결의'를 보여주는 4단계 접근법을 설명했다.

'북한 영변 원자로를 정밀타격하겠다'는 트럼프의 과거 저서의 내용에 대해서도 "우리가 위협을 받는다면 행동을 취할 준비가 돼있다"면서도 "한국과 일본, 심지어 중국 정상과도 논의할 것"이라며 어느 정도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한편 파레스 교수는 트럼프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서 원점에서 재협상할 의지를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의 입장은 분명하다. 모든 협정에 대해 원점으로 되돌아가고 싶어한다. 협상가이기 때문이다. (중략) 한미 FTA는 매우 정직한 협정이 될 것이다.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이르다."

파레스 교수는 레바논 출신의 글로벌 테러리즘 및 중동 문제 전문가이다. 2011년에는 미트 롬니 당시 공화당 대선후보의 외교 분야 보좌역으로 활동한 바 있다. 마론파 기독교도로 과거 마론파 기독교 정당이자 민병대였던 '레바논의 힘'과 긴밀하게 연관된 경력이 있어 일각에서는 그를 '전범 공모자'로 비난하기도 한다.

편집자주 : 도널드 트럼프는 꾸준히 정치적 폭력을 조장하고, 그는 상습적인 거짓말쟁이이며, 겉잡을 수 없는 제노포비아, 인종주의자, 여성혐오주의자인 데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 태생이 아니라고 믿는 사람들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반복적으로 -전 세계 16억명에 달하는- 무슬림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고 말하는 인물이다.

Close
트럼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