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당신의 전 연인은 사이코패스일 수도 있다 (연구결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만약 지금 아주 안 좋게 이별을 했는데 상대방이 "친구로 지내자"라고 말한다면?

과학적으로 답변하겠다. "얼른, 도망쳐라!"

새롭게 진행된 연구에 따르면 '어둠의 3요소'라는 심리적 요인(나르시즘이라거나, 사이코패스같은 성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스스로를 위해 전 애인을 전략적으로 주위에 두고자 한다.

이전에 진행된 연구나 전문가들의 분석에 의하면 '어두운 심리적 요인'을 가진 이들은 본인에게 이득이 되는 관계나 행동을 끊어내지 못하는 특성을 보였다. 오클랜드 대학의 연구진들은 이런 특성이 과거 연인과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했다.

이 연구의 첫 부분에서 연구진들은 300명의 지원자들에게 "왜 전 애인과 친구로 지내고 싶은가요?"라고 물었다. 답변은 크게 7가지로 나뉘었는데 주로 "안정감/미련", "금전적인 실용성" 그리고 "성적인 접근 용이" 등이었다.

연구자들은 긍정적인 부분(안도감, 신뢰감, 감성적인 가치)과 부정적인 부분(금전적인 실용성, 성적인 접근 등)으로 이들을 나눴다. 그리고 두 번째 연구에서 이들은 새로운 500명의 지원자들에게 이 7개의 항목을 제공한 뒤 개인적으로 어떤 가치가 소중한지 순위를 매겨보라고 시켰다. 새로운 피실험자들은 위에서 언급한 '어두운 심리적 요인'으로 인해 치료를 받고 있는 이들이었다.

이 결과는 그다지 놀랍지 않다. 피실험자들은 금전적이거나 성적인 '실용성'을 상위 가치로 매겼다.

연구의 결과에는 "과거 연인과 친구로 지내는 것은 이들의 관계가 끝난 후에도 가치 있는 무언가(사랑, 지위, 정보, 돈, 섹스 등)를 주고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라고 적었다. 이별 후에 가지는 모든 마음이 순수한 것만은 아니며, 특히 그 사람이 '어둠의 심리적 요인'을 가지고 있다면 더욱 그럴 확률이 높다.

그렇게 하기 싫다고 말해야 한다.

이 연구 결과는 인간관계에 대한 색다른 인식을 제공한다. 전문가들은 관계가 끝난 후에도 만남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고 이야기했는데 그 이유는 특히 '이면의 동기'가 늘 숨어있기 때문이다.

브랜데이스 대학의 줄리아나 브레이네스는 '심리학 투데이' 블로그를 통해 "전 애인이 상대의 행복에 대해 감정적인 지지를 덜해줬고, 도움이 덜 됐고, 믿음을 덜 줬고, 신경을 덜 쓰는 경우가 있죠"라며 "그 경우 놀라운 것도 아니지만, 자신의 로맨틱한 관계에 불만족을 느껴서 상호 합의되지 않은 이별을 할 때가 많죠"라고 전했다.

물론 전 애인과 다정한 사이를 유지할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러나 여기서 말해줄 수 있는 것은, 그건 진짜 우정도 아니고, 나쁘게 끝날 가능성이 높으며, 분명 어떤 목적이 있을 거라는 점이다.

대체 누가 목적이 아닌 수단으로 살고 싶겠는가? 필요 없고, 그렇게 하기 싫다고 말해야 한다. 반드시.

허핑턴포스트US의 If Your Ex Wants To Be Friends, He Might Be A Psychopath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