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 사업, 한국이 맡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gettyimagesbank
인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인도네시아 정부가 수도 자카르타에 추진하고 있는 경전철 1단계 사업을 수주했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조선일보 5월16일 보도에 따르면 "총 연장 116㎞의 경전철 사업 중 1단계 구간(5.8㎞)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수주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며 "카르타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2018년 6월 이전까지 완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42

이번 사업의 형태를 둘러싸고 인도네시아 측과의 이견이 있는 점도 눈에 띈다. 연합뉴스 5월16일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약 8천억원 규모의 2단계 사업에도 철도시설공단이 참여하길 바라지만 재정사업으로 추진되는 1단계와 달리 2단계는 민자사업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여 수익보장 등에 관한 협의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며 "철도시설공단은 사업비 3천800억원의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 사업에서 1천50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관리와 전기·통신·신호 등 철도운영시스템 구축을 맡는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자카르타 자산관리공사(JAKPRO)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8월에 정식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조선일보는 "이번 수주로 사업비 5조8000억원 규모의 자카르타 경전철(LRT) 사업 전체를 수주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전했지만, 아직은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세계 각국은 인도네시아 경전철 사업을 유치하기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위크 5월16일 보도에 따르면 "국토부는 이번 자카르타 경전철 사업 수주를 위해 중국, 일본, 스페인 등 여러 국가들이 치열하게 경쟁했지만, 인니정부가 그동안 꾸준히 인도네시아 내 다양한 철도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시행하며 그 역량을 인정 받아온 철도시설공단을 최종 참여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