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결승타+4호 홈런' 강정호 "빠른 볼 예상...실투 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빠른 볼을 노린 강정호(29,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홈런 소감을 밝혔다.

강정호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 필드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팀의 6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장해 결승타와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을 올렸다. 팀의 2-1 승리를 이끈 그의 타율은 3할1푼8리가 됐다.

결승타도 강정호의 몫이었다. 그는 7회초 2사 2루에 존 레스터를 상대로 외야 우측 펜스까지 가는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0-0의 균형을 깨는 장타였다. 이에 대해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7회 득점권 찬스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 실투를 놓치지 않은 것이 좋은 결과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9회초 헥터 론돈을 상대로 좌중간 펜스를 넘긴 시즌 4호 솔로홈런이 없었다면 승리는 불가능했다. 당시 그는 단 한 번 들어온 포심 패스트볼을 놓치지 않았다. “6개 연속 슬라이더가 왔는데, 마지막에 빠른 볼이 올 것이라 예상했다. 마침 가운데로 실투가 와서 홈런을 칠 수 있었다”는 것이 강정호의 설명.

the

8이닝 무실점 호투한 선발 게릿 콜이 승리를 챙긴 것도 의미가 있었다. 강정호는 이에 관한 질문에는 “어제 이야기를 했는데, 같이 경기에 나가서 이겼으면 좋겠다고 했다. 다행히 콜도 승리를 챙기고 팀도 이겨서 좋다”고 답했다.

이제 홈인 피츠버그로 돌아간다. 올해 처음으로 홈 팬들 앞에 서는 것이다. 강정호는 “팬들이 기다려지고, 홈에서도 좋은 성적을 올리고 싶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