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제주서 중국 여성 살해한 중국인 용의자의 한 마디(사진 2)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제주 산간에서 피살된 채 발견된 중국 여성을 살해한 중국인 용의자가 14일 경찰에 자수했다.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제주동부경찰서 삼양파출소에 중국인 S(33)씨가 찾아와 중국 여성 A(23)씨를 살해한 범인이라며서 자수 했다.

서귀포경찰서는 현재 S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

S씨는 지난해 연말 평소 알고 지내던 A씨를 자신의 차량에 태운 뒤 제주 시내 한 거리에서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신을 차량에 실어 서귀포시 안덕면 야초지에 버린 혐의도 받고 있다.

S씨는 경찰에 이런 내용을 모두 자백했다.

k

경찰은 이날 S씨가 자신의 승용차에서 A씨를 살해했다고 진술한 제주시내 한 거리를 찾아 현장 주변 상황을 살폈다.

시신을 유기한 곳과 A씨의 소지품을 버린 해안가 등도 확인했다.

범행에 사용한 흉기와 A씨의 소지품인 가방·외투 등은 아직 찾지 못했다.

S씨가 A씨의 은행 계좌에서 현금 200만원을 찾아갔을 때 착용한 흰색 모자와 점퍼 등도 확보하지 못했다.

S씨는 이날 오후 서귀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전 '범행을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고개를 크게 두 번 끄덕였다.

그는 "A씨의 유가족에게 죄송하다. 평생 죗값을 치르는 마음으로 참회하면서 살겠다"고 울먹였다.

그는 한국 여성과 결혼해 결혼 비자로 제주에 살면서 관광 안내를 하거나 식당 주방에서 일해왔다.

피해 여성인 A씨와는 사회관계망서비스(위챗)로 몇 차례 연락했고 만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S씨를 대상으로 공범 여부 등을 수사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