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쓰레기통이 부족해서' 쓰레기를 그냥 아무 곳에나 버렸다는 말은 핑계다(사진 5)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며칠 전 연휴가 끝난 뒤 '쓰레기 더미'가 된 부산 광안리 수변공원의 모습을 전한 바 있다.

그리고 '불금'이었던 13일 저녁도 상황은 다르지 않았다.

부산경찰이 전한 현장 사진을 보자. 길거리는 물론 바다에까지 쓰레기가 버려져 있으며, 오히려 쓰레기통 주변이 더 깨끗하다.

e

e

e

e

e

이를 두고 부산경찰이 한마디 했다.

"쓰레기통이 부족해서, 다 차서란 핑계.


그 앞까지만 가져다 놔도


매일 새벽 3시 40분 하루를 시작하는


환경미화원 아저씨들의 노고를 덜어드릴 수 있어요"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