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병호, 데뷔 후 첫 연타석 홈런 날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3경기 연속 침묵을 깨고 홈런 두 방을 쏘아올렸다.

the

박병호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1-0으로 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솔로 홈런을 날렸다.

박병호는 클리블랜드 우완 선발 조시 톰린의 2구째 시속 140㎞ 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려냈다.

박병호는 지난달 28일에도 톰린의 초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35m 대형 홈런으로 시즌 5호 홈런을 장식한 바 있다.

앞서 박병호는 지난 7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서 사구를 맞고 교체된 이후 3경기에서 11타수 무안타로 침묵하고 있었다.

3회초 1사 1루에서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도 홈런이 나왔다.

박병호는 톰린과 풀카운트로 맞서다가 시속 137㎞ 커터를 잡아당겨 왼쪽 담장 넘기는 홈런으로 트레버 플루프와 함께 홈을 밟았다.

연타석 홈런으로 장식한 시즌 9호 홈런이다.

박병호가 메이저리그 입성 후 연타석 홈런은 물론 한 경기 홈런 두 방을 친 것도 처음이다.

또 박병호는 8호까지 솔로홈런만 날리다 처음으로 2점홈런을 터뜨리며 본격적인 타점 사냥에 나섰다.

홈런 공방전으로 전개되고 있는 이 날 경기에서 미네소타는 4회까지 4-3으로 앞서고 있다.

미네소타는 1회초 미겔 사노, 2회초 박병호의 솔로포로 2-0으로 앞섰다.

2회말에는 클리블랜드 얀 고메스의 2점포로 2-2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3회초 박병호가 2점포로 다시 점수를 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