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경찰이 대부도 토막살인에 대해 "계획 범행" 결론 내린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경기 안산 대부도 토막살인범 조성호(30)씨는 잦은 욕설을 참지 못해 최모(40)씨를 살해할 계획을 세우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번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고 조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안산단원경찰서 수사본부는 13일 조씨에 대해 살인·사체훼손·사체유기 등 혐의를 적용, 검찰에 송치했다.

24


조씨는 지난달 13일 오전 1시께 인천시 연수구 자택에서 함께 살던 최씨를 망치로 내리쳐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4일간 시신을 집 안 화장실에 보관해뒀다가 같은달 17일부터 차츰 훼손해 상·하반신을 토박낸 뒤 26일 밤 렌터카를 이용, 대부도 일대 2곳에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씨는 최씨의 잦은 폭언을 참지 못해 우발적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조씨가 지난달 12일 공장에서 퇴근하면서 미리 망치를 들고 집에와 냉장고 뒤에 숨겨놓은 점과 최씨가 술에 취해 잠이 들때까지 '살해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30여분간 기다렸다가 범행한 점 등을 근거로, 계획적인 살인으로 판단하고 있다.

조씨는 올 1월 인천의 한 모텔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면서 최씨를 알게된 이후 생활비를 아끼기 위해 2월 말부터 동거해왔다.

3월부터 청소 문제 등을 놓고 갈등을 빚던 중 최씨가 "너같은 놈을 낳아준 부모는 다 똑같다. 내 눈에 보이면 다 죽이겠다"는 등 자신과 부모에 대한 욕설을 하자 '죽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

24

사건 당일인 13일 자정께 술에 취해 귀가한 최씨가 잠자던 자신을 깨워 또 욕설을 하자, 조씨는 최씨가 잠들때까지 30여분간을 기다렸다가 망치로 살해했다.

망치는 다음날 다시 공장으로 가져다 놨고, 의정부 본가에서 하룻밤을 잔 뒤 16일 집에 돌아왔을 때 시신에서 부패한 냄새가 나자, 다음날부터 훼손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조씨는 1평(3.3㎡) 남짓한 화장실에 시신을 눕혀 놓고 훼손하면서 평소대로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거나 샤워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화장실이 좁다보니 시신은 눕힌 상태에서 다리를 벽면에 걸쳐 놓았다고 진술했다.

조씨는 시신의 무게를 줄이기 위해 장기와 등 부위 피부조직 등을 떼어내 피해자의 피 묻은 옷과 함께 쓰레기봉투에 넣어 집 근처에 버렸다.

이어 같은달 26일 오후 11시 50분께 렌터카를 빌려 다음날 오전 2시까지 대부도 일대 2곳에 상·하반신을 유기했다.

조씨는 대부도를 시신 유기 장소로 택한 이유에 대해 "지난해 10월부터 올 1월까지 성인영화 제작업체에서 일하면서 촬영차 3∼4차례 가본 곳이어서 인적이 없다는 것을 알고 선택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조씨의 휴대전화 이동경로 등을 추적한 결과, 조씨는 사전에 유기 장소를 답사하는 등의 치밀한 행동을 하진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조씨의 심리분석 결과 정신병력이나 사이코패스 성향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다만 현상을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제한적인 내용에만 주목하는 등 통찰력이 부족한 점은 보였다고 설명했다.

범행 후 도주하지 않고 집에 머무르고 있다가 체포된 경위에 대해선 "뉴스를 보지 않아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사실을 몰랐다"는 진술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