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레드카펫 패션은 특별했다 (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우디 앨런 감독의 '카페 소사이어티'의 주연을 맡은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칸 영화제에 등장했다. 이 영화는 2016 칸 영화제의 개막작이었다.

스튜어트의 금발머리와 발랄한 패션은 근사했다. 그러나 티셔츠와 니트 스커트, 스니커즈를 매치한 채 칸의 오프닝 갈라에 등장한 사람은 스튜어트밖에 없었다고 단언할 수 있다.

the

스튜어트의 옷을 자세히 살펴보자. 스튜어트의 신발은 47달러짜리 반스 클래식이었고, 니트 스커트는 현재 171달러로 세일 중이다. 그리고 흰 크롭티셔츠는 샤넬에서 만든 것이다.

비교를 위해, 아래는 같은 행사에서 페라가모 랩 코트를 입은 블레이크 라이블리의 사진이다.

the

라이블리는 근사했다. 그러나 여기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교훈은, 자기 자신이 진실된 모습을 보인다면 그 어느 장소에서도 충분히 멋있어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다른 말로 하자면, 스튜어트는 자신의 방식대로 멋졌다!

the

허핑턴포스트US의 Kristen Stewart Just Won Cannes In A Chanel T-Shirt And Vans Sneaker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