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360억 원도 충분하지 않다고 거절한 14살짜리의 발명품은?

게시됨: 업데이트됨:
IDEA
9comeback
인쇄

3,000만 달러(한화로 약 360억 원)은 적은 돈이 아니다. 그런데 14살짜리 테일러 로젠탈에게는 충분하지 않았다. CBNC에 의하면 테일러는 자기 발명품의 가치가 그보다 훨씬 더 높다고 여기고 있는 것이 확실하다.

얼마나 더? 약 240억 원(2,000만 달러) 더. 총 5,000만 달러다.

money

도대체 14살짜리 중학생이 발명한 제품이 뭐길래 그런 금액이 이야기 되는지 궁금한가?

앨라배마 오펠리카에 사는 테일러 로젠탈은 중학교 3학년생이자 응급조치품 공급 기기 회사 렉매드(RecMed)의 대표다.

어릴 때부터 야구선수로 뛰었던 그는 Fox와의 인터뷰에서 "10년 동안 야구를 하면서, 어느 경기장을 가도 다쳤을 때 필요한 밴드 같은 기본 응급조치품이 없다는 걸 알았어요. 그런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도였지요."라고 창업 동기를 설명했다.

그런데 사실 응급품을 파는 아이디어 하나가 600억 원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기는 어렵다.

Money.com에 의하면 테일러는 사람을 고용해서 응급조치품을 경기장에서 파는 것도 고려해 봤다. 하지만 수지타산이 안 맞는다는 계산에 다른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taylor rosenthal

응급조치품을 쉽고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는 다양한 생각 끝에 그가 고안해 낸 획기적인 아이디어는 바로 응급조치품 자동판매기였다.

그리고 테일러는 작년 중2 때 '청소년 사업가 아카데미' 프로그램 일부로 이 아이디어를 정식 론칭했고, 지금 RecMed의 어엿한 대표다.

이미 10만 달러의 외부투자를 확보한 그는 어느 "대형 의료 업체"가 3,000만 달러에 회사를 팔라는 제안을 거절했다고 Fox에 설명한 바 있다.

계획대로 회사를 600억 원에 매각할 수 있을지 아니면 일생일대의 기회를 놓친 것인지, 결과가 궁금하다.

Close
면접 때 자주 받는 질문에 대한 잘못된 답 5가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