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롤런드고릴라, 서울대공원에서 가장 '몸값'높은 동물 선정(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the

서울대공원은 국내 동물원 가운데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만 볼 수 있는 ‘귀하신 몸 베스트 10’을 선정해 10일 발표했다. 멸종위기 등급과 가격 등을 고려해 임의로 순위를 매겼다.

1위는 몸값이 10억원이 넘는 국제멸종위기종 1급 롤런드고릴라 부부다. 고리나(암컷·1978년생)는 짝 고리롱이 사망한 뒤 1년여 혼자 살다가 2012년 말 영국 포트림동물원에서 건너온 우지지(수컷·1994년생)와 함께 지내고 있다.

크기가 작아 ‘애기하마’로 불리는 국제멸종위기종 1급 피그미하마 하몽(수컷·1983년생)과 나몽(암컷·2012년생) 부부도 ‘귀하신 몸’으로 꼽았다. 영국에서 나몽을 데려오려고 지난해 대학생과 청년들이 크라우드펀딩을 했다.

멸종위기종인 말레이곰은 곰 중에 가장 작다. 꼬마(수컷)는 2010년 동물원에서 탈출해 청계산에 있다가 9일 만에 잡혀오기도 했다. 지금은 신부와 함께 지내고 있다. 60㎝ 혀를 1분에 160회 날름거리는 큰개미핥기는 치아가 없지만 재규어 공격도 막아내는 무시무시한 발톱이 있다. 서울대공원에는 암컷만 두 마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