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일본 닛산, '연비조작' 미쓰비시 인수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ISSAN
gettyimageskorea/이매진스
인쇄

연비조작 파문으로 위기에 처한 일본 미쓰비시(三菱)자동차가 닛산(日産)자동차에 인수된다.

1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닛산은 2천억엔(약 2조1천527억원)을 들여 미쓰비시차 주식의 30% 이상을 인수하는 방안에 양사가 사실상 합의하고 최종 조정을 하고 있다.

이런 방안이 실현되면 미쓰비시차의 경영권은 닛산자동차로 넘어가게 된다.

mitsubishi

양측이 이런 방안에 사실상 합의한 것은 연비조작 파문 이후 미쓰비시차의 매출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하면서 위기에 처한 만큼 탄탄한 자금력과 영업력을 갖춘 닛산차를 중심으로 돌파구를 찾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일본 자동차 업계는 도요타차, 혼다, 닛산 등 3대 그룹으로 재편되게 된다.

닛산과 미쓰비시차는 이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자본업무제휴 협상에 나서는 방안을 공식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제휴는 미쓰비시가 닛산의 자본으로 재무상황을 개선하고, 닛산은 동남아시아에서 경쟁력이 있는 미쓰비시차를 인수함으로써 경차부터 고급차까지 라인업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