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3점 홈런' 이대호, "매 타석에 집중할 뿐"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시애틀 매리너스 내야수 이대호(34)가 결정적인 3점 홈런으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하지만 차분함을 잃지 않았다.

이대호는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주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홈경기에 7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홈런) 3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안타는 비록 1개뿐이었지만 시즌 5호이자 결정적인 홈런으로 팀의 6-4 승리를 이끌었다. 시애틀은 시즌 20승(13패)째를 수확했다.

daeho lee

시애틀은 1회부터 가볍게 3점을 선취했다. 이대호는 3-0으로 앞선 1회말 2사 3루서 드류 스마일리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그러나 두 번째 타석에서 대포를 쏘아 올렸다. 이대호는 3-2로 앞선 4회말 무사 1,2루서 스마일리를 상대로 1B-2S 불리한 카운트에 몰렸다. 하지만 6구 승부 끝에 컷 패스트볼(80마일)을 밀어 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이대호의 시즌 5호 홈런. 시애틀은 끝내 6-4로 이겼다.

미국 매체인 ‘더뉴스트리뷴’은 3점 홈런을 날린 이대호를 이날 경기 수훈선수로 꼽았다. 위 매체는 ‘이대호가 4회 탬파베이 선발 스마일리의 커터를 받아쳤다. 쳐내는 느낌이었는데 이 타구는 우측 담장을 쉽게 넘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이대호는 현지 매체들과의 인터뷰에서 “편안하다고 느끼진 않는다. 하지만 매 타석 집중했다. 그저 매 타석에서 집중하고 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나는 루키로 뛰고 있다. 그러나 아이도, 아기도 아니다. 서른 세살이다. 즐기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대호는 이날 경기에 앞서 그의 동료들, 코칭스태프에게 선글라스를 선물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이대호는 “한국에서 가져온 것들이다. 여기 있는 것에 감사하는 의미로 코치들과 동료들에게 선물했다”라고 답했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메이저리그에 빠르게 녹아들고 있는 이대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