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물탱크 시신' 아파트 주민 "자꾸 토할 것 같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남유진 경북 구미시장(왼쪽 두 번째)이 11일 '물탱크 시신'이 발견된 아파트를 찾아가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아파트 옥상 물탱크에서 시신이 나온 경북 구미시 모 아파트 주민들이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 9일 오후 아파트 옥상 물탱크 2곳 중 1곳에서 중국인 시신이 발견된 후 물탱크의 수돗물을 마신 주민이 심리적으로 불안감을 보이고 있다.

한 주민은 "생각만 하면 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린다. 너무 찜찜해 괴롭다"고 했다.

다른 주민은 "속이 메슥메슥해 자꾸 토할 것 같다"며 "어린 자녀가 건강에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숨진 중국인은 지난달 20일 이 아파트에 들어온 뒤 다음날 사건이 발생한 동의 현관 입구에 옷과 구두를 벗어 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파트 주민자치위원회는 11일 저녁 대책회의에서 주민 이주 시기를 당기는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재건축을 추진하는 이 아파트 주민은 다음 달 18일 이주할 예정이다.

사건이 발생한 동에는 30가구 가운데 18가구에 50여 명이 거주해왔다. 12가구는 이미 이주했다.

구미시는 대책회의를 열어 정신보건상담센터에서 주민 상담을 하고 건강상태를 점검하기로 했다.

시는 "수돗물에 잔류염소(0.2ppm)가 있어 시신이 부패했더라도 세균이 소멸했을 것"이라며 "지금까지 전염병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물탱크 세척을 하지 않고 주민이 이주할 때까지 생수를 공급하기로 했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수도관을 완벽하게 세척할 수 없는 데다 주민 불안으로 물탱크 세척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가구별로 임시 수도관을 설치하는 방안도 거론됐으나 이주 시점이 멀지 않은 데다 추가 비용이 드는 점에서 주민이 반기지 않고 있다.

한편 숨진 중국인 1차 부검에서는 장기 파열 등 외부 충격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2차 독극물·알코올 검사를 하기로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