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성년자 통금' 필리핀 대통령 당선인의 놀라운 한 마디

게시됨: 업데이트됨:
DUTERTE
Philippine presidential candidate and Davao city mayor Rodrigo 'Digong' Duterte delivers a statement during a campaign rally in Novaliches Quezon city, metro Manila April 23, 2016. REUTERS/Ezra Acayan | Ezra Acayan / Reuters
인쇄

차기 정부가 '범죄와의 전쟁'을 선언한 필리핀에서 미성년자의 야간 통행과 주류 판매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11일 ABS-CBN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 당선인은 범죄 대책의 하나로 미성년자가 오후 10시 이후 보호자 없이 돌아다니는 것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오전 1∼8시 술 판매와 음주는 물론 오후 9시 이후 소음을 일으키는 노래방 영업을 금지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

이런 조치는 두테르테 당선인이 현재 시장으로 재직 중인 필리핀 남부 다바오 시에서 시행되고 있다.

두테르테 당선인 측 피터 라비냐 대변인은 "공공장소에서 술 판매를 금지하는 것"이라며 "개인적으로 집에서 술을 마시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라비냐 대변인은 관련 기관과 협의한 뒤 전국적으로 이들 조치를 시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 취임 6개월 안에 범죄 근절을 약속한 두테르테 당선인은 "마약상 등 악당들에게 독재자가 될 것"이라며 "그들이 힘든 상황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duterte

두테르테 당선인은 "나는 필리핀을 보살펴야 한다"며 "인권에 귀를 기울이겠지만 유엔조차 나를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다바오시에서 자경단을 운영하며 강력범을 즉결 처형한 것으로 알려진 두테르테 당선인은 오는 6월 말 대통령에 취임하면 대대적인 범죄 소탕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군과 경찰에 범죄 용의자를 단속하는 과정에서 저항이 있으면 적극적인 총기 사용을 주문하고 총기 남용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두테르테 당선인은 대선 유세 당시 "범죄자를 죽이겠다"며 이를 집행하다가 문제가 되는 군인과 경찰관이 있으면 사면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