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NASA, 생명 존재 가능성 '외계지구' 1284개 더 찾아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nasa

그렇다. 지구는 1284개가 더 있었다.

'외계 지구', 즉 중력이나 온도 같은 여건들이 지구와 비슷해 생명이 존재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태양계 외부 행성을 1천284개 더 찾아냈다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발표했다.

NASA는 10일(현지시간) 새로 발견된 행성들이 99%의 확률로 '외계 지구'로서의 조건을 갖췄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전에 발표된 1천41개를 포함하면 '외계 지구'로 추정되는 행성은 2천325개로 늘어났다.

이번에 NASA가 발표한 연구 결과도 이전의 '외계 지구' 연구와 마찬가지로 2009년 발사된 케플러 우주망원경을 이용한 관측 자료를 토대로 도출됐다. 이날 발표된 수량은 지금까지 이뤄진 연구 가운데 가장 많았다.


NASA는 이번에 추가 발견된 '외계 지구'들 중 약 550개가 지구처럼 암석으로 구성돼 있었고, 특히 그중 9개는 행성 표면에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할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찾아낸 '물 존재 가능' 외계 행성은 21개로 늘어났다. 지구와 크기가 비슷한 행성은 100개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NASA 에임즈 연구센터의 나탈리 바탈하 연구원은 현재 지구와 거의 비슷한 크기인 '케플러-1229b'가 '외계 지구'로서의 가능성에 대해 가장 주목받고 있으며, 지구보다 큰 다른 행성인 '케플러-1638b'도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7월 NASA는 태양에서 약 1천400광년 떨어진 '케플러-452b'라는 행성이 지구와 가장 비슷한 조건을 가졌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NASA에 따르면 외계 행성의 탐색 방법은 기본적으로 외계 항성, 즉 태양계 밖에서 행성을 거느리고 있는 다른 '태양'들에 대한 관측이다.

어떤 항성의 주위를 돌던 행성이 항성과 망원경 사이에서 움직이면 망원경으로 관측되는 그 항성의 빛이 미세하게 변화하는데, 그 변화가 얼마나 오래 어떤 형태로 이뤄지는지를 분석해 그 항성 주위를 도는 천체가 지구와 비슷한 환경에 있는지 아닌지를 판별하게 된다. 케플러 망원경이 관측한 천체는 지금까지 모두 약 15만 개에 이른다.

이전에는 '외계 지구' 후보가 발견되면 1명 이상의 과학자가 다른 지상 망원경으로 후보 행성을 관측해 행성의 크기나 항성으로부터의 거리 등을 추산한 다음 그 행성이 '외계 지구'로서의 조건을 얼마나 충족하는지를 하나하나 판단해야 했지만, 이번에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지금까지 축적된 관측 자료들을 분석함으로써 한번에 많은 '외계 지구'들을 가려낼 수 있었다고 NASA는 설명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