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오바마, 원폭투하 71년 만에 日 히로시마 방문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OBAMA
In this photo taken May 4, 2016, President Barack Obama speaks in Washington. The Obama administration on Thursday, May 5, 2016, commuted the prison sentences of 58 federal convicts, including 18 who were given life sentences. The action is part of a broader effort to overhaul the criminal justice system and ease punishments for nonviolent drug offenders. (AP Photo/Pablo Martinez Monsivais) | ASSOCIATED PRESS
인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일 일본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일본 정부가 10일 발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의 피폭지 히로시마 방문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동행한다.

미국 백악관도 "오바마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함께 역사적인 히로시마 방문을 한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26, 27일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열리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히로시마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abe

그가 히로시마를 방문하면 2차대전 당시 나가사키(長崎)와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을 투하한 이후 71년만에 미국 대통령으로서의 최초 피폭지 방문이 된다.

일본 외무성은 G7 정상회의에 맞춰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별도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 결정에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모든 (원폭) 희생자들을 미일이 함께 추도하는 기회로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피폭지에서 세계를 향해,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를 보여주는 것이야말로 다음 세대에 있어서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