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반지를 받으면 여성은 다리를 벌리게 마련이라는 한양대 '리더십' 강의(이미지)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양대학교의 한 취업 특화 강의가 혐오와 편견을 당연시하는 비교육적인 이미지를 자료로 사용해 학생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문제가 된 '휴먼리더십(HELP)'은 한양인재개발원 리더십센터에서 주관하는 전교생 필수 과목으로, 이른바 감성 마케팅과 상상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활용된 자료들이다.

한양대학교 총학생회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낸 성명(전문 읽기)에는 수업에 활용된 슬라이드 이미지 2개가 첨부됐다.

1) 반지를 내밀자 여자의 다리가 벌어지는 사진

1

2) 근육이 붙은 몸매의 남자가 내민 반지 상자만 받아 열어보는 사진

2

한양대학교 총학생회는 성명에서 "'상대의 마음과 욕망을 자극할 아이디어를 활용해야 한다’는 강의의 목적과는 전혀 무관할뿐더러, 그 내용 자체가 심각한 혐오와 차별을 조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성 혐오, 외모 차별, 황금만능주의'가 모두 포함된 문제적인 이미지라는 설명이다.

리더십센터는 10일 해당 강의를 삭제했으며, 학내 시스템 공지를 통해 "감성의 중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강의에 활용된 사례는 교육상으로 부적절했다"며 "해당 교수님과 협의를 통해 곧바로 삭제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반지 이미지가 활용된 해당 강의뿐 아니라, 댓글로 여성의 속옷을 소재로 한 과거 '아이디어 제품 개발' 관련 강의도 문제적 사례로 제기됐다. 제보한 학생에 따르면 이 강의에서는 유독 겉으로 비쳐 보이는 여성의 속옷을 가리는 제품들이 예시로 등장했다. '흰 원피스 속 빨간 T팬티'가 비치지 않도록, 브래지어 끈이 어깨 아래로 흘러내리지 않도록, 지하철에서 다리가 벌어져 치마 속이 보이지 않도록 해준다는 제품들이다.

3
4
5

10일 오후 현재까지 학교 측의 해명이나 사과는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한양대 반성폭력 반성차별 모임 '월담'은 페이스북을 통해 '리더쉽센터와 학교 측의 행태를 규탄하고자 <월담>, 정의당 한양대 학생위원회, 인권네트워크 <사람들> 한양대 모임이 공동으로 5월 11일 규탄 발언대 행사를 진행'한다고 공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