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하이킹 중 2억 3천만 년 전 파충류 발자국을 발견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결코 잊지 못할 트레킹이었다.

스페인 북서부 바르셀로나 근처의 언덕을 하이킹하던 사람이 파충류와 비슷한 공룡의 조상으로 보이는 생물의 발자국 화석을 발견했다. Isochirotherium이라는 이 멸종된 동물은 약 2억 3천만 년 전 트라이아스기 중기에 살았다.

“이베리아 반도에서 발견된 발자국 중 가장 잘 보존된 것”이라고 스페인 통신사 EFE는 밝혔다.

olesa de montserrat

카탈로니아 자치 지역 정부는 월요일에 이 발견을 인정했다. 바르셀로나에서 북쪽으로 40킬로미터 떨어진 올레사 데 몬세랏 근처에서 4월 22일에 발견된 것이다.

올레사 데 몬세랏 시의회는 이 발자국의 석고 모형을 만들었다고 지역 신문 라 방가르디아가 보도했다. 문화부 고고학 및 고생물학 담당 부서가 화석을 관찰 중이다.

바르셀로나 자치 대학교의 고생물학자 에우달드 무할은 ‘특히 보존이 잘 되어 있으며’, 심지어 ‘발톱과 피부의 자세한 모습까지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 로컬에 Isochirotherium은 조룡(祖龍)이라고 불리는 동물 집단에 속했다고 말했다. “발이 네 개고 악어와 비슷하지만 다리가 더 길었”으며 악어보다 더 똑바로 선 자세였다고 한다.

허핑턴포스트US의 Hiker Happens Upon Prehistoric Footprint Of 230-Million-Year-Old Reptil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