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세월호 희생학생 250명 '제적'처리 : 유가족 반발

게시됨: 업데이트됨:
SEWOL
Desks used by victims who were onboard sunken ferry Sewol are seen at an empty classroom, which was preserved since the disaster, at Danwon high school during the second anniversary of the disaster in Ansan, South Korea, April 16, 2016. REUTERS/Kim Hong-Ji | Kim Hong-Ji / Reuters
인쇄

세월호로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 250명이 전원 제적처리된 것으로 확인돼 유가족들이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9일 세월호 희생학생 유가족들에 따르면 단원고는 지난 1월 21일 '세월호 참사 희생(실종) 학생 학적처리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경기도교육청에 보냈다.

공문에는 "2016년 개학 이전에 세월호 참사로 희생(실종)된 학생들의 학적을 제적처리 하고자 함"이라는 내용과 함께 "관련 법령을 검토, 학적 처리 지침을 빠른 시일 내에 시달해달라"는 요청이 담겼다.

단원고는 학적처리 지침 사유에 대해 "세월호 참사 당시의 생존학생과 재학생 86명의 졸업처리를 진행하려고 하는데, 희생학생들의 학적이 존재해 졸업처리에 어려움이 있다"며 "2016학년도 신입생 입학 및 재학생 진급으로 학적을 현상태로 유지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나흘 뒤 경기도교육청은 회신 공문으로 "학적처리(학년과정의 수료 또는 졸업 인정) 권한은 학교장에게 있다"며 "학생이 사망했을 경우 이를 확인할 수 있는 공적인 서류를 받아 내부결재를 통해 제적처리 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후 세월호 희생학생 250명은 전원 제적 처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sewol

"제적상태의 학생의 경우 생활기록부 발급이 불가합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세월호 희생학생 유족들은 단원고를 방문해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일부 유가족은 실신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유족은 "명예졸업을 시켜준다고 하더니 유족들 몰래 희생학생들을 지워낸 단원고의 행태에 분노할 수밖에 없다"며 "단원고는 자식잃은 부모의 가슴에 또다시 대못을 박았다"며 울분을 토했다.

고 정동수 군의 아버지 정성욱씨는 제적처리 증거로 교육행정정보시스템인 나이스(NEIS) 캡처화면을 공개했다. 나이스 화면에는 "제적상태의 학생의 경우 생활기록부 발급이 불가합니다"는 안내문이 떴다.

정씨는 "공문에 나온 것처럼 사망한 희생학생을 제적처리 하려면 최소한 유족들에게 사망진단서라도 받았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우리 아들을 비롯해 세월호 희생학생들은 단원고에서 증발해 버린 셈"이라며 성토했다.

현재 세월호 유족 50여명은 단원고 현관에 모여 대기하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단원고는 이에 대해 별다른 해명을 하지 못하고 있다.

단원고 한 관계자는 "오늘 오후 열린 협약식에서 정광윤 교장이 실신, 학교 관계자 대부분이 병원에 있다"며 "아직 공식입장을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제적처리 여부 등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는 중"이라며 "제적처리는 학교장 권한으로, 교육청에서는 관여할 수 없는 문제"라고 답했다.

sewol

9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16 안전교육 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제종길 안산시장, 윤화섭 경기도의회 의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정광윤 단원고 교장, 노선덕 안산교육장. ⓒ연합뉴스

한편, 경기도와 도의회, 경기도교육청, 416가족협의회, 단원고 등 7개 기관·단체 대표는 이날 오후 안산 정부합동분향소에서 희생학생들이 사용하던 단원고 기억교실(존치교실) 이전 문제의 사회적 합의를 담은 '4·16 안전교육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식이 끝난 뒤 정광윤 단원고 교장이 실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기억교실을 안산교육청으로 이전하는 시기와 방법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유가족들은 지난 5일부터 단원고 측이 이삿짐센터를 불러 존치교실 물품 등을 정리해 포장하려고 하자 반발했다.

이에 416형제자매·단원고졸업생, 416대학생연대(준) 등은 지난 8일 "협약식 이후 유가족과 교육청, 단원고가 협의해 교실을 임시이전 하기로 했으나 단원고가 유가족과 교육청도 모르게 이삿짐 차와 포장재를 들여 교실을 임시이전 하려고 했다"고 성토했다.

Close
세월호 2주기, 안산 단원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