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진석 새누리 대표의 '여야 섞어 앉기' 제안에 대한 두 야당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9일 국회 본회의장 의석을 소속 정당을 초월해 섞어 앉도록 배치하자고 제안함에 따라 20대 국회에서 여야 의원이 함께 앉아 있는 본회의 풍경을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특히 이 같은 제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제3당인 국민의당도 "논의해 볼 수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놓음에 따라 여야 3당의 논의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2

3당의 합의 여부에 따라 실제 '초당적 의석' 배치가 현실화할 수도 있을 전망이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20대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협치 명령을 이행하고자 본회의 의석 배치부터 과감히 바꿔야 한다"며 정당별 의석 배치를 없애고 여야가 섞여 앉을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자고 제안했다.

정 원내대표는 유력한 대안으로 소속 상임위별로 의석을 배치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13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왼쪽)와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이에 대해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좋은 아이디어인데 막상 하다 보면 (여당이) 후회하게 될 것 같은데…"라면서도 "어쨌든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 당끼리 앉아서 긴급하게 의논할 것을 그때그때 의논하는 측면에서는 당끼리 앉는 게 의미가 있고, 영국식으로 먼저 온 사람이 앞에 앉는 방식도 있을 수 있는데, 일장일단이 있으니 그런 논의는 나중에 해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 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논의는 해봐야 하나. 나쁘지 않은 제안"이라며 "긍정적으로 검토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국회 의석을 정당별로 배치해온 것은 국회법이 아닌 관행에 따른 것으로, 의장의 시선을 기준으로 원내 1당이 중앙을, 원내 2당이 왼쪽을, 나머지 정당이 오른쪽을 차지하도록 해왔다.

이처럼 정당별로 의석을 배치하다 보니 피아가 분명해지면서 본회의장에서 전선이 칼로 자른 듯 명확히 갈리는 모습을 보였다. 본회의에서 첨예한 현안이 불거지면 양쪽으로 나뉘어 고성과 막말이 오가기도 했다.

이에 따라 여야 간 '협치'를 하려면 일단 자리부터 섞는 '작은 실험'을 해보자는 게 정 원내대표의 생각이다.

과거 '좌익과 우익'이란 분파적 개념 역시 18세기 프랑스 혁명 당시 국민공회에서 의장석에서 볼때 중도파(마레당)는 중앙, 급진파(자코뱅당)는 왼쪽, 온건파(지롱드당)는 오른쪽을 차지한 데서 유래한 만큼, 이 같은 의석 배치의 변화는 우리 국회의 당파성을 완화하는 데 긍정적 요소로 작용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