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옥시 英 본사 "CEO, 피해자에게 거듭 사과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AKESH KAPOOR
Reckitt Benckiser CEO Rakesh Kapoor speaks during the Reuters Global Consumer and Retail Summit in London September 11, 2013. REUTERS/Benjamin Beavan (BRITAIN - Tags: BUSINESS) | Reuters Staff / Reuters
인쇄

가습기 살균제 가해업체 옥시의 영국 본사 레킷벤키저(Reckitt benckiser)는 최고경영자(CEO)가 피해자 유족을 만나 거듭 사과했다고 주장했다.

레킷벤키저는 자사 홈페이지에 "CEO가 옥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만나 사과(apology)를 거듭했다"는 제목으로 레카시 카푸어 CEO와 5살 아들을 잃은 김덕종 씨(40) 및 이 사건에 관여해온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과의 면담을 알렸다.

면담은 지난 6일 런던 외곽 슬라우에 있는 레킷벤키저 본사에서 40여 분간 진행됐다.

레킷벤키저는 글에서 "CEO가 김씨가 받은 고통에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면서 "또 모든 피해자 및 가족들과 한국사회에 레킷벤키저의 진심 어린 사과를 거듭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CEO가 옥시 레킷벤키저의 보상과 완전한 해결을 확실히 할 수 있도록 매우 열심히 하겠다는 진심 어린 약속을 거듭했다"고도 했다.

레킷벤키저는 또 "지난 5일 연례주주총회에서 CEO가 '일부 큰 진전을 이루기도 했지만 일부 실수들도 했다. 대단히 유감스럽고 희생자들에게 사과를 전한다'"고 말했고 "그가 개인적으로 매우 죄송하고 매우 유감스럽다고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김 씨와 최 소장은 면담 후 기자들에게 CEO로부터 진심 어린 사과의 말을 듣지 못했다면서 한국에 와서 피해자들 앞에서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는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분노했다.

카푸어 CEO가 김 씨에게 다른 자리에서 사과하려 했지만 김 씨는 "개별적으로 사과를 받을 이유가 없다"고 거부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레킷벤키저 이사진을 상대로 한 민사소송과 형사고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Close
옥시, 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