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의 '남북회담' 제의에 대한 한국 정부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HYE
FILE - In this Jan. 13, 2016, file photo,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ddresses the nation during her news conference at the Presidential Blue House in Seoul, South Korea. Upping its rhetoric a notch, North Korea warned Saturday, March 26, 2016, that it will attack Seoul’s presidential palace unless it receives an apology from South Korean President Park for “treason.” The warning is the latest threat against Washington and Seoul over joint U.S.-South Korean military dril | ASSOCIATED PRESS
인쇄

통일부는 8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제7차 노동당 대회 중앙위원회 사업총화(결산) 보고에서 남북대화를 언급한 것에 대해 "진정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통일부는 이날 '제7차 당 대회 사업총화 보고 관련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민족의 생존을 위협하는 핵개발과 우리를 직접 겨냥한 도발 위협을 지속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와 협상을 거론한 것은 전혀 진정성이 없는 선전공세에 지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통일부는 "평화와 통일, 남북관계와 관련한 (김 제1위원장의) 주장도 북한이 지금까지 주장해왔던 입장을 다시 한 번 반복하는데 지나지 않는다"며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 평화와 통일, 남북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대남 위협과 도발을 중단하고 진정성 있는 비핵화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e

통일부는 "김정은은 이번 사업총화 보고에서도 북한이 수소탄 시험을 포함해 네 번의 핵실험에 성공한 '핵보유국'이라는 억지주장을 되풀이하면서 '핵-경제 병진노선'을 고수하고 핵능력을 더욱 강화겠다고 밝혔다"며 "북한을 결코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여전히 핵-경제 병진노선을 내세우면서 '핵보유국의 책임', '세계의 비핵화' 등을 운운하는 것은 스스로 핵 포기 의사가 없음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것으로 국제사회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은 핵개발의 미몽에서 벗어나 진정성 있는 비핵화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