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정은, '남북 군사회담'을 제의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노동신문 via 연합뉴스
인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제7차 노동당 대회 중앙위원회 사업총화(결산) 보고를 통해 대남 평화공세를 펴면서도 주한미군 철수 주장을 다시 꺼내 들었다.

김 제1위원장은 지난 6일 개막한 당 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미국은 정전협정 체결 이후 오늘에 이르는 60년 이상 남조선과 그 주변에 방대한 침략무력을 계속 끌어들이고 해마다 각종 북침 핵전쟁연습을 광란적으로 벌리면서 조선반도와 지역정세를 격화시켜왔다"며 미국을 비난했다고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이 8일 보도했다.

e

김 제1위원장은 "미국은 핵강국의 전렬(대열)에 들어선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하여야 하며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고 남조선에서 침략군대와 전쟁장비들을 철수시켜야 한다"며 평화협정 체결과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했다.

김 제1위원장은 나아가 "우리 민족을 분렬(분열)시킨 장본인이며 통일의 기본방해자인 미국은 반공화국제재압살책동을 중지하고 남조선당국을 동족대결에로 부추기지 말아야 하며 조선반도 문제에서 손을 떼야 한다"며 미국을 배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반면 남측에 대해서는 "조국통일을 실현하는 것은 나라와 민족의 운명을 책임진 우리 당 앞에 나선 가장 중대하고 절박한 과업"이라고 적극적인 평화공세를 폈다.

김 제1위원장은 "북과 남이 통일의 동반자로서 서로 존중하고 협력해나가자면 상대방을 자극하는 적대행위들을 중지하여야 한다"며 심리전 중단을 제안했다.

남북 간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기 위한 군사회담의 개최도 제안했다.

김 제1위원장은 "우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하여 우선 북남군사당국 사이의 대화와 협상이 필요하다고 인정한다"며 "북남군사당국 사이에 회담이 열리면 군사분계선일대에서의 충돌위험을 제거하고 긴장상태를 완화하는 것을 비롯하여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협의, 해결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제1위원장이 최대 정치행사이자 최고 결정기구인 당 대회에서 대남 평화공세를 펴면서 주한미군 철수 등 미국을 배제하는 듯한 발언을 하자, 북한이 '통남봉미'(通南封美)'라는 전략을 구사하며 한미 동맹의 균열을 노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Close
김정은 신형방사포 현지 지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김 제1위원장이 박근혜 정부보다는 차기 정부를 겨냥해 남북관계 개선을 강조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현재 남북 관계는 금강산관광 폐쇄에 이어 개성공단 가동까지 중단돼 최악의 전면 단절상태이지만, 김정은은 의외로 남북한을 '통일의 동반자'로 간주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적극적인 입장을 피력했다"며 "김정은이 과연 박근혜 정부와의 협상을 염두에 두고 이런 입장을 밝혔을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정 실장은 "북한이 당 대회에서 천명하는 노선이나 정책은 대략 향후 5~10년을 염두에 두고 발표되는 것인 만큼 이 같은 입장은 박근혜 정부보다는 한국의 차기 정부와의 관계 개선을 염두에 둔 입장 표명으로 판단된다"며 "당 대회 직전에 한국에서 있었던 총선에서 남북대화에 적극적인 야당이 압승을 거둔 것이 김정은이 당 대회에서 상대적으로 유화적인 대남 입장을 표명하게 한 배경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