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커의 '삼계탕 파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중국인관광객(유커) 4천명이 야외에서 삼계탕을 먹는 진풍경이 10일 다시 펼쳐진다.

1차로 한국을 찾은 중국 중마이과학발전유한공사(중마이) 임직원 4천명은 6일 반포한강공원 달빛광장에서 삼계탕 파티를 즐겼다.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반포한강공원에 모인 유커들은 뚝배기에 담겨나온 삼계탕을 맛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삼계탕 파티를 즐긴 4천명은 9일 중국으로 떠나지만, 다시 2차 관광단 4천명이 한국에 입국한다. 이들은 10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또 삼계탕 파티를 벌인다.

e

2번째 삼계탕 파티는 지난 파티와 마찬가지로 삼계탕 4천인분, 맥주 4천캔 등이 제공된다. 케이윌, 거미 등이 등장하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미니콘서트도 열린다.

서울시 관계자는 "중마이 측이 1차와 2차 똑같은 프로그램 구성을 요구했고 첫 번째 파티에서 큰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똑같이 만족스러운 삼계탕 파티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1차로 입국한 중마이 관광단은 한국에서 4박 5일 바쁜 관광 일정을 보냈다. 5일 한국에 입국하자마자 면세점에서 쇼핑했다. 이들 중 일부는 동대문 패션 특화 지역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4천명이 한꺼번에 관광할 수 없어 삼계탕 파티를 제외하고는 500여명씩 그룹별로 서울 곳곳을 관광했다.

경복궁, 명동, 인사동, 임진각, 남산한옥마을 등을 둘러보며 개별 관광을 했다.

또 미술 작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코미디 마임과 춤으로 보여주는 공연 '페인터즈:히어로'를 관람하기도 했다.

8일 오후 영동대로에서 열리는 싸이, 아이콘, 위너, 아이오아이(I.O.I) 등이 나오는 대규모 K팝 콘서트에도 중마이 단체 관광객들이 개별적으로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와 강남구청에 따르면 중마이 그룹은 공식적인 콘서트 참여를 요청하지는 않았다. 이에 삼계탕 파티와 같은 지원은 없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이번 한류 콘서트에는 외국인 관광객 5천명을 포함해 최소 3만명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중마이 1차 관광단은 일정 마지막 날인 9일 백화점과 면세점 등에서 쇼핑을 하고 출국한다.

이들과 교차해 새롭게 들어오는 중마이 2차 관광단 4천명은 1차 관광단과 비슷한 코스 등을 둘러보고 13일 출국한다.

한국관광공사는 중마이 임직원 8천명이 한국을 찾으면서 파생되는 경제적 파급 효과가 495억원에 달한 것으로 추산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