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내 최장 '해파랑길'이 개통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국내 최장 걷기 여행길인 해파랑길이 개통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부산광역시는 7일 오전 부산 오륙도에서 해파랑길 완공을 기념해 '2016 해파랑길 770 걷기 축제'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서병수 부산광역시장, 정창수 한국관광공사 사장, 심정보 부산관광공사 사장, 이해동 부산광역시의회 의장, 한복디자이너 이효재 씨와 걷기 참가자 2천여명이 참석했다.

해와 바다를 벗 삼아 걷는다는 뜻의 해파랑길은 부산 오륙도에서 시작해 강원도 고성까지 770㎞의 길이로 해변길과 숲길, 마을길, 해안도로가 끊임없이 이어진다.

35

해파랑길은 ▲ 동해아침(1코스~4코스) ▲ 화랑순례(5코스~18코스) ▲ 관동팔경(19코스~40코스) ▲ 통일 기원(41코스~50코스)으로 구성됐다.

김종덕 장관은 이날 "국내 최장 걷기 여행길인 해파랑길은 지난 2009년부터 문체부가 부산시를 포함한 동해안의 19개 시·군·구와 함께 힘을 합쳐 조성했다"며 "국민 모두가 이 길을 걸으면서 동해안의 아름다운 풍광을 즐기고 동해의 기운을 받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외국 관광객들도 해파랑길을 걸으면서 맑고 수려한 동해안의 멋과 맛을 체험할 수 있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서병수 부산광역시장은 "부산은 갈매기와 더불어 바다를 보며 걷는다는 뜻의 '갈맷길'을 많이 조성하고 있다"며 "부산의 갈맷길도 함께 돌아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행사에서는 한복 디자이너 이효재 씨가 해파랑길의 의미를 담아 제작한 조각보도 공개됐다.

장관과 시장은 개통식 후 걷기 참석자들과 함께 해파랑길 2㎞를 함께 걸었다.

해파랑길 15일에는 울산, 21일에는 경북 영덕, 6월 4일에는 강원도 고성에서 잇따라 지역별 걷기 축제를 연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