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민주 우상호는 '86그룹'을 전면에 내세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6일 여야 협상의 실무 책임을 질 원내수석부대표에 충청권 재선 당선인인 박완주 의원을 선임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박 의원은 여러 세력과 두루 소통할 능력을 갖고 있는 능력가"라며 "다른 당과의 협상이 원만히 진행되고 20대 국회가 민생국회가 되도록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새누리당, 국민의당과 함께 오직 국민만 바라보는 입법과 예산, 정책이 될 수 있도록, 협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42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충청권 재선인 박완주 의원(왼쪽)을 원내수석부대표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 수석부대표는 성균관대를 졸업한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 출신으로, 2012년 19대 총선 때 천안을 지역구에서 당선된 뒤 재선에 성공했다.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인 김관영 의원의 성대 선배다.

고(故) 김근태 전 의원 계열의 민주평화국민연대에서 활동했고, 안희정 충남지사와 막역한 관계로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 안 지사 선거 캠프의 대변인을 지내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는 "안 지사와도 (인선문제를) 상의했다"고 말했다.

지난 4일 당선된 우 원내대표는 오는 8일 원내 부대표단 인선을 마무리하고 내주 중 2차 당선인 워크숍 개최를 추진하고 있으며 5·18 때는 모든 당선인이 전야제부터 광주민주화운동 기념행사에 참여토록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우 원내대표는 인선 발표 때마다 국회 정론관을 찾아 직접 인선 배경을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갖는 등 소통 행보를 강조하고 있다.

인선의 특징 중 하나는 지역 안배가 눈에 띈다는 점이다. 전날 전남 장성 출신의 기동민(50), 대구 출신의 이재정(42) 당선인을 원내대변인에 임명한 데 이어 박 수석부대표(50)는 충청권 출신이다.

특히 박 수석부대표는 '안희정 사단', 기 원내대변인은 '박원순 키드'라고 불리고, 이 원내대변인은 불모지 대구에서 당선된 김부겸 당선인을 염두에 두는 등 대선 잠룡을 의식하고 우 원내대표가 인사를 한 것이라는 게 주변의 설명이다.

기 원내대변인은 "당의 인재와 대선주자를 소중하게 관리하고 배려하는 것은 중요한 과제라는 우 원내대표의 인식이 반영됐다"며 "원내 인선을 통해 자연스럽게 대선후보를 연상시키려는 목적도 있었다"고 말했다.

42

더불어민주당 20대 국회 1기 우상호 원내대표와 원내대변인에 선임된 기동민, 이재정 당선인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내년 대선 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과의 후보단일화가 성사되지 못하는 상황에 대비하고 더민주 후보를 최대한 국민에게 알리려면 상반기 중 대선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박 수석부대표와 기 당선인은 86 운동권 출신이자 성대 출신이라는 공통점도 있다.

또 우 원내대표의 당선이 86그룹의 '화려한 부활'의 신호탄을 쏜 것이라면, 86그룹을 주요 자리에 포진시킨 것은 당내 세대교체와 '젊은 피' 바람을 확산시키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라는 해석을 낳는다.

그러나 현재까지 발표된 원내대표단 인선에서 당내 최대세력인 친문(친문재인) 인사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우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소통능력과 함께 세력과 지역을 두루 감안했다. 86그룹을 특별히 중용한 것은 아니다"며 "원내 부대표단 인선 때는 연령대도 골고루 분포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